구매후기

HOME 구매후기
6월의 예찬 - 박용운 시인
챔피언 추천 : 0 반대 : 0 조회수 : 94
2020-06-18

6월의 아침은 찬란하다.

뻐꾸기 울음소리로 새벽을 깨우고

숨을 쉬는 온갖 생명들의

분주함속에

하루가 시작된다.


풀잎끝에 달려있는 

영롱한 이슬방울이

유난히 반짝거리고


쑥쑥 키가 큰 옥수수

보면 볼수록 예쁜 감자꽃

빼끔히 고개를 쳐든 고구마

무겁다고 고개숙인 매실

빨간 입술을 머문듯한 앵두

땅콩, 상추, 쑥갓,....머위덩쿨


난 지금 6월의 천국에서

숨을 쉬고 있다.

살아있음을 느낀다.

앞뜰을 열심히 뛰노는 

별이와 빛나처럼 천진한 삶인 것이다.

  • 장점 :
  • 단점 :
  • 챔피언 님의 리뷰가 도움에 되셨습니까? 확인
장바구니
최근본상품
  • no img
맨위로

CUSTOMER CENTER

  • 상담센터

    010-9654-4105

    평일 10:00~16:00 점심 pm12:00~13:00 주말/공휴일 휴무

  • 배송안내

    평일 월요일~금요일 주문 건 1~2일 소요 토요일~일요일 배송 불가